Gwangju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통합검색
Site Map
  • 화면크기
  • 확대
  • 축소
ver. English

조성사업소식 Business News
공지사항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처음화면 > 조성사업소식 > 공지사항

정책자료 게시물
제목
2010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 가능성을 넘어 월드뮤직의 진수 선보여
작성일
2010.08.31
조회
7281
작성자 관리자 업무별 이메일 유형별

 

2010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
가능성을 넘어 월드뮤직의 진수 선보여
 

- 전 세계 여섯 대륙 21개국에서 찾아 온 월드뮤직의 대 향연

- 29일(일요일)까지 월드뮤직으로 광주 이곳 저곳이 들썩~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월드뮤직 페스티벌인 '2010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이 지난 29일 성황리에 폐막하였다. 본 페스티벌은 3일간 끊임없이 내린 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열광적인 참여와 호응을 이끌어내며 감동의 드라마를 연출했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계층이 참여해 대중들의 축제로 거듭 나


 올해로 첫 발걸음을 땐 이번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인 풍암생활체육공원은 공원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뮤직페스티벌을 즐기려는 관객들로 3일 내내 들썩였다. 페스티벌의 방문객은 27일 5,000명, 28일 4,000명, 29일 11,500여 명으로 3일간 총 방문객이 2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번 페스티벌의 메인스테이지가 위치한 풍암생활체육공원에는 가족 등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계층이 방문해 특정 음악의 마니아들 위주로 즐기는 여러 다른 뮤직페스티벌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관람객들은 광주에서 처음 경험하는 월드뮤직페스티벌에 들뜬 모습으로 페스티벌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관심을 나타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3일간 월드뮤직의 천국 되다!


 이번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에는 전 세계 여섯 대륙 21개국에서 찾아온 세계 최정상급 뮤지션이 대거 참여하여 감동적 공연을 선보였다. 첫날인 8월 27일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가 위치한 풍암생활체육공원에서는 수키아프리카가 오프닝 공연을 맡아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렸다. 이들은 치오니소(짐바브웨), 페터 솔로(토고), 에릭 알리아나(카메룬), 장재효(한국), 사카기 망고(일본), 엔다나(일본) 등 8명의 연주자들이 모인 다국적 프로젝트 그룹으로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의 취지를 잘 드러내며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개막식에 이어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 일컬어지는 장사익과 루이 빈스버그가 이끄는 플라멩코 프로젝트 밴드 할레오가 출연해 동양과 서양 월드뮤직의 진수를 각각 선보이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둘째 날인 28일 관객들에게 가장 주목받은 공연은 단연 김덕수 사물놀이와 레드선 그리고 국악계의 프리마돈나 안숙선이 지난 1995년 이후 시간을 초월해 역사적으로 선보인 공연이었다. 관람객들은 대한민국 월드뮤직의 진수를 맛보며 환호성을 내질렀다. 미흐테 혼텔레는 비가 쏟아지는 공연장을 살사의 리듬으로 뜨겁게 달구며 관객들을 음악과 비와 함께 잔디밭위에서 춤추게 만들었고, 관객들은 뮤직페스티벌의 즐거움을 제대로 만끽했다. 그야말로 관객들과 감응하며 함께하는 공연을 선보인 열정적인 무대였다.


 셋째 날인 29일 첫 선을 보인 바드는 경쾌하고 이국적인 아일랜드 음악을 선보이며 음유시인의 감성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이어 한국음악앙상블 바람곶은 한국의 전통신화인 바리데기공주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여 ‘나’를 찾는 하나의 음악극을 선보여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다오름은 한국과 호주의 문화교류 프로젝트 그룹으로 김동원의 타악, 배일동의 판소리, 사이먼바커의 드럼, 필 슬레이터의 트럼펫 등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동양과 서양 음악의 조화를 선보였다. 브라질의 세계적인 보컬리스트 이타마라 쿠락스는 산들 바람처럼 시원하고 부드러운 보사노바로 풍암생활체육공원을 달콤함과 낭만이 가득한 장소로 변모시켰다.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의 유일한 유료 공연프로그램인 빛고을 시민문화관 프리미엄 스테이지는 나윤선 & 울프 바케니우스 듀오가 관객들에게 숨이 멎을듯한 감동을 선사해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등 음악 애호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고품격 실내공연이 이루어졌다.


 금남로공원 파티 스테이지에서는 미흐테 혼텔레, 커먼 그라운드, 마마쿠 프로젝트 등이 출연하여 관객들을 춤과 음악이 가득한 무아지경의 상태로 이끌었고, 광주의 명소인 사직공원 통기타 거리에서 퍼지는 부드러운 기타선율은 관객들을 추억과 낭만에 빠지도록 하였다. 페스티벌은 밤 11시를 넘은 시간까지 이어져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 뮤직 바에서는 관객들이 월드뮤직 등을 감상하며 축제의 여운을 진하게 느낄 수 있었다.


3일 동안의 우천에도 불구, 월드뮤직으로 쓴 감동의 드라마


 3일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쏟아지는 비에도 관람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낸 이번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를 대표할 수 있는 대중문화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충분히 제시하였다. 특히, 28일 하루 종일 끊임없이 쏟아지는 비에도 불구하고 우의를 입고 신발을 벗은 채 군무를 추는 관람객들의 모습은 광주에서 처음 볼 수 있었던 감동의 드라마로, 여름에 열린 뮤직페스티벌의 진수를 선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인해 필수적인 관람객들의 원활한 교통편 연결, 좀 더 다양한 먹거리 등의 편의시설과 원활한 무대 진행은 내년에 보완할 점으로 지적되었다.




□ 참고자료 : 웹하드 http://april.webhard.co.kr

                id: world/pass: music (배포용 자료 폴더 참고)


□ 첨부 : 1. 2010 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 현장 사진 (웹하드 참고)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전당기획과 장용석 전문위원(☎ 02-3704-3479) 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자료구분 일반자료 담당부서   담당전화번호  
첨부파일 2010_광주월드뮤직페스티벌_보도자료_100830.hwp
  1. 이전글
    8월 31일 『아시아문화마루-쿤스트할레광주』개관
  2. 다음글
    청년의 문화적 창의성을 통한 아시아의 비전을 찾아서 『제4차 유네스코 아시아 청년포럼』
인쇄 목록

  • 개인정보취급방침
  • PI소개
  • 이용안내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관련사이트
  • 사이트맵